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School of Convergence
Science and Technology

커뮤니티

보도자료

의과학대학원 JA 황동수 교수, "현대차 정몽구 재단, ‘30년까지 ‘K-기후테크 인재 육성·사업’ 180억 투입"

현대차 정몽구 재단, ‘30년까지 ‘K-기후테크 인재 육성·사업’ 180억 투입

분류
보도자료
등록일
2023.11.23 11:20:59
조회수
147
등록자
관리자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2030년까지 K-기후테크 인재 육성과 사업에 180억원을 투입한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그린 소사이어티 이니셔티브 공표를 통해, K-기후테크의 인재 육성과 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한 구체적인 추진 방안도 함께 소개했다.

혁신 기후테크 연구 지원, 비즈니스 모델 개발 및 창업 지원으로 창업 생태계 조성, 국제적 연구 네트워크 구축 및 현대차그룹과 사업적 협력 추진 3가지 지원 방향을 설정함으로써, 2030년까지 15개 이상의 혁신 기업을 육성하고, 벤처 캐피탈 투자를 연계해 1개 이상의 (예비)유니콘 기업의 성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린 소사이어티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 국가녹색기술연구소와 함께 전 지구적 기후변화에 대응하고자, 기후테크 분야 기업가형 연구자를 육성하고, 창업 등 사업화 도전을 지원하는 현대차 정몽구 재단의 사회혁신 프로젝트이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제1차 국가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 「기후변화대응 기술개발 촉진법」을 기반으로 기후테크 연구 지원을 준비해, 지난 5월, 과학기술분야 출연(연) 25개를 지원·육성하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와 ‘그린 소사이어티’ 추진 업무협약을 갖고, 기후변화 대응·정책 싱크탱크인 국가녹색기술연구소와 함께 ‘그린 소사이어티’ 사업을 출범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15일에 열린 그린 소사이어티 오프닝 데이는 K-기후테크 인재 육성 및 사업화 지원을 위한 이니셔티브를 공표하고, 그린 소사이어티 선정 연구자를 축하하는 자리로서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권오규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김상협 대통령 직속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민간위원장, 김복철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정진택 그린 소사이어티 총괄위원장(제20대 고려대학교 총장), 한용빈 현대자동차그룹 부사장, 이상협 국가녹색기술연구소 소장 등 기후위기 대응 및 기후테크 인재 육성에 앞장서는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대통령 직속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김상협 민간위원장은 “우리가 속한 ‘사회’도 결국 자연의 일부이기 때문에, 그린 ‘소사이어티’가 기후 위기를 극복하는 데에 중요한 의미가 있다”라며, “선정된 9개의 연구팀 모두가 대한민국의 녹색 혁명을 선도하는 기후테크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선정된 연구자 9팀에 증서를 전달했다. 지난 8월부터 세 차례에 걸친 심사과정을 통해 선발된 연구자들은 기후·자원·생태 분야 9개 과제에 관한 연구를 수행하고 사업화에 도전한다. 앞으로 3년간 이들은 기후테크 개발과 창업에 대한 지원뿐 아니라 연구자 네트워크 참여 기회 등을 제공받는다.

 

기후 분야에는 △(주)휴젝트 성태현(에너지 트리 개발을 통한 도심친화형 에너지 도시림 조성 및 사업화) △EcoHydroTeam |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유성종(초고효율 그린수소 생산을 위한 친환경적, 경제적 나노촉매 합성 양산화 기술 개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정다운&나노인텍(DLE 방식의 탄소중립형 차세대 리튬 농축기술 개발)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정헌 (바이오매스 이용 탄소중립 바이오항공유 생산) △블루카본 | 포항공과대학교 황동수(인공산호 고분자를 이용한 자발적 해양 탄소 포집 기술 개발)팀이 선정됐다.

 

자원 분야에는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박철호(Sub-micrometer 선택층 in-line 나노코팅 공정을 통한 수소 고순도화 차세대 중공사막 개발) △㈜한국그리드포밍 강지성 (재생에너지 증가에 따른 전력망 불안정성 문제 해결을 위한 직렬형 그리드포밍 태양광 인버터 개발)팀이 선정되었으며, 생태 분야에는 △고려대학교 이우균(산불·산사태 기후재해 예방·대비를 위한 진단모델 및 플랫폼 개발과 사업화) △㈜코드오브네이처 박재홍(이끼 포자 인공 배양을 활용한 황폐화 토양 복원 기술)이 각각 선정되었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 권오규 이사장은 “혁신 기후테크 기술과 사업화로 기후위기를 해결할 ‘K-기후테크’ 인재 육성을 위해 ‘그린 소사이어티’를 시작하였다”라고 설명하며, “그린 소사이어티를 통해 기후변화 문제에 책임 있게 대응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에 최선 다하고, 쉽지 않은 길을 나서는 연구자들이 지치지 않고 더 큰 도약을 꿈꿀 수 있는 페이스메이커 역할도 해낼 것”이라 밝혔다. 

목록